영화 / Movie

강릉 Tomb of the River, 2021

강릉 Tomb of the River, 2021

개봉 2021.11.10

장르 액션/범죄

국가 한국

등급 청소년관람불가

러닝타임 119분


감독

윤영빈 Yoon Young-bin

주연

유오성 Yoo Ou Sung

장혁

박성근

오대환 Oh Dae-Hwan


68abec870c08bd07292a5c057be49158778fe731 


2021년에 광고도 많이 하고 그래서 나름 기대를 했는데, 아니 이게 왜 벌써 케이블에 나오는 걸까? 케이블에 순환이 빨라서 그런가? 영화관에 가질 못한 코로나 시기에 그나마 케이블로 빨리 와서 방구석 관객들은 기쁘긴 하다.

bb1f6fb086f1d857fb49b12291d03107ca7711ac 


영화가 좀 애매하면 감독 경력을 살피는데, 아뿔싸. 이 감독이 윤종빈 감독과 친척인줄 알았다. 제대로 된 영화는 이 작품이 처음인가. 부분부분 잘 만들기는 했는데, 전체적으로 조합이 잘 안된다. 강릉 지역을 배경으로 했는데, 강원도 사투리 구수하게 써 대니 사람들이 따라할 요인은 충분하다. 그리고 "친구" 이후로 계속 조폭 연기만 하고 있는 유오성 배우의 식상함도 이 영화가 배경이 조폭이다보니 그 부분도 이해할 만하다.


36f24fa9061d317efffe535227844b4d2c4c9201 


의리와 낭만이 사라진 시대를 대변하는 장혁의 연기도 지나치게 무게만 잡고 있어 아쉽기는 했지만 감독이 "대비"를 주고자 한 "선과 악"에서 악에 잘 어울리긴 했다.


4c966d6a109c9c6b590aed128ba059cf0a63a11a 


중립적인 구역에서 경찰이 나름 고심한다는 설정도 크게 나쁘지는 않았다.


c368640b2e1d3a68af6df9d9f33d3188658eee1a 


주연급 배우들 외에 조연급과 엑스트라들 연기가 볼만했다. 


008dae33066727f08e2eac5e4c80f800f349f19d 


이 영화에서 제일 재미난 부분이다. 해변가 포차에서 강릉 사투리 쓰면서 티격태격하는 장면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9117874858c5738226f4b3ca09450b7cbb3e675f 


그런데 "신세계" 급으로 뜰 수 있었던 영화가 다소 어설프게 후반부로 흐르면서 품격을 허공에 날리기 시작했다. 작업 당했다 다시 오는 이 장면에서 당연히 "복수"는 기본일 터. 하지만 한글 제목의 "강릉"을 "Tomb of the River"로 만들었으면 그 나름의 부활 과정을 넣었어야 했다. 


619613bda7698874a12aa39820d3dc997be47c10 


윤종빈 감독의 "나쁜놈들 전성시대"에서 하정우가 그랬던가. "학생은 공부를, 건달은 싸움을." 아니 이게 무슨 영화 "대부"의 대사마냥 분위기 있는 것도 아니고 건달끼리 만나서 수다가 무엇인가. 

7a1f240fd6ee21288c23e773c69b3b598f13d761 


"마이 무따 아이가"를 보여주려 했던가. 아니다. 마지막 액션도 그닥 감흥이 부족하고 대사도 감흥이 부족하다. 차라리 칼과 피를 빼고 주먹으로 갔더라면 길석의 대사가 빛이 났을 듯 하다.


6cb5dc9ff8d1f05c4148fb3a3b1c4d8caa667e3c 


이 영화를 빛낸 두 사람. 

c66a81bf6b7cf56bf6a9ec26b069fb688827c696 


한 명 더 뽑으라면 앉아 있는 저 친구.





그런데, 한선화와 이채영은 여기 왜 출연한거지? 

Comments

쎄악 베이직 HD 부츠 블랙 해양스포츠 부츠
EC-호박마죽 프리미엄 30g x 10포 - 간편식
아토팜 페이스 크림 35ml
쿨샵 청정원 어간장 홍게 액기스 감칠맛 숙성간장
린넨 롱원피스 앞치마 체크무늬 어린이집
더블킬 대구 봉메탈 지그 핑크 400g 선상낚시 지깅

손맛사이언스 똑똑한 투석기
칠성운영자
옥스포드 리필블록 180pcs(RP-180D)
칠성운영자
댄싱베어편지지(16개)
칠성운영자
단추 편지봉투 빈티지 편지지 봉투 세트 크라프트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