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Movie

기억의 밤 2017

기억의 밤 2017

개봉 2017.11.29

장르 미스터리/스릴러

국가 한국

등급 15세이상관람가

러닝타임 109분


감독

장항준

주연

강하늘

김무열

문성근 Moon Sung-Keun

나영희

남명렬


fa9c34a2a1d8717fdec6c052c234901889aeef22 



돈 잘 버는 부인을 둔 감독이 만든 미스테리 스릴러.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열일한 배우들 때문에 그나마 영화가 죽지는 않았다.


e333e7f60f573a7e907b68dd5fd1e30e67f02994 



4인 가족이 새 집으로 이사를 왔다. 이사온 집에 전 주인이 들어가지 말라 한 방이 있다. 그리고 이사온 날부터 기이한 일이 벌어졌다. 과연 무슨 일인가. 

b777400b1a570ecb63cf207f09a5b130c3a3a8c1 


중반 이후부터는 "시점"이 바뀐다. 이런 영화는 참 불편하다. 초반에 관객들한테는 특정인의 시점을 강요해 놓고 나중에는 감독이 자기 마음대로 시점을 바꾼다. 이렇게 시나리오 썼다는게 더 황당하다.


c4e85c22bedac0a0cb30b026e51bd8ed78fd0a1a 


소재 자체는 나쁘지 않는데, 그걸 풀어가는 감독의 능력이 많이 아쉽다. 몸 사리지 않는 배우들 연기는 안스럽기까지하고.

4f32ce03af8abba60cfd060b8b2faf08b29d8985 


아마 대다수 관객들이 다 황당했을 것이다. 중반 이후부터는 시점도 바뀌고 스릴러도 아니고 그냥 설명을 듣는 과정이 된다. 



영화 제목이 "기억의 밤"이라고 했는데 국문법에 맞는 건지도 모르겠다. "기억이 사라진 밤"이라든가 "기억하고 싶지 않은 밤"이라든가 "기억 속의 밤"이라고 해야 하는데 "기억"이 "밤"을 수식하는 "기억의 밤" 구조가 무엇을 뜻하던가. 아하, 이 영화를 보고 혼란스러운 관객들의 마음인가? 

Comments

아리아라 롤 가죽 데스크패드 800 매트
칠성상회
펜텔 아인 슈타인 샤프심 0.5 2B C275-2B
칠성상회
아이디얼 양장노트 25절 그리드노트 격자 방안 모눈
칠성상회
(핑크풋) 4000 스마트캠퍼스 대학노트
칠성상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