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 Book

고려 왕조의 위기, 혹은 세계화 시대

고려 왕조의 위기, 혹은 세계화 시대  | 몽골 제국과 고려 3

이승한 (지은이)푸른역사2015-09-15


x9791156120537.jpg 


꽤 오래전에 이승한 저자의 책 "고려 무인 이야기" 시리즈를 재미나게 읽었는데 그때 당시에 재미있다 느꼈던 서술 방식이 이 책에 와서는 다소 식상하다. 비록 고려왕조 시절 자료가 부족하기는 하지만 대부분 추정과 추측이라 역사적 사료를 기반으로 한 내용이 많지가 않다. 어느 책이든 인용이 매우 중요한데, 사료 부족이라 하더라도 지나치게 "추측" 중심으로 서술한 건 문제가 아닐까.


이 책은 "고려 무인 이야기" 이야기처럼 연작물인데, 충선왕부터 시작하여 충숙왕, 충혜왕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충렬왕" 이후 고려의 왕들은 몽골 제국의 부마국이 되어 휘둘리는 삶을 살았는데, 국제정세를 파악한 공민왕때까지 왕이되 왕이 아니었다. 이 책에서 설명하는 왕들은 고려 왕권이 매우 부실했던 절정기를 살았다. 흔히 왕이나 권력자들 삶이 원하는대로 살 수 있고 뭐든 다 할 수 있다 생각하는데, "실권"이 없는 왕이나 권력자는 오히려 수조 속 물고기보다 못하게 산다. 이 책에서 나오는 왕들이 다 그러한 삶이다. 음행이나 축척 등을 일부 할 수는 있으나 그런 경우 오히려 권불십년이다. 권력이 있을때나 아랫사람이 넘보지 못하지 권력없고 이름만 있으면 살아 숨 쉰다는 자체가 괴로움일 수 있다.


저자가 "고려 왕조의 위기"면서 "세계화 시대"라고 했는데 근대 국가 성립 이전에 "모든게 왕의 소유물"이었던 시대에 고려인들이 고려를 벗어나 다른 지역으로 자유로이 갈 수 있는 모습을 "위기"이자 "세계화 시대"로 본게 아닐까 싶다. 특히 20세기때 배웠던 역사서에서는 "심양왕"을 깊이 다루지 않았는데 이 책에서는 고려왕과 심양왕 관계를 깊이 다루었고 몽골제국 내부를 좀 더 자세하게 볼 수 있어서 흥미로웠다.


역사적으로 보면, 이 시기의 유럽에서는 봉건제도가 발전하여 왕과 봉국 관계가 명확하고 한 지역의 왕으로 책봉이 되어도 다른 지역의 왕을 겸할 수 있었다. 노르망디 지역이 한때 영국 국왕 영토였으며 합스부르크 왕가나 신성로마제국의 왕가 등도 근대 국민 국가 생성 전에 영토를 왕에 따라 이전을 많이 하였다. 이 책에 보면 충선왕은 심양왕과 고려왕을 겸하였다. 만약 이 두 지역을 합쳐서 상속하였더라면 고려 영토는 만주까지 확장되었을 듯 하다. 억지스럽지만 어찌보면 우리 역사에서는 저 시기에 고려 영토를 더 확장해야 할 수도 있다. 그렇지만 700년 전 이야기에서 영토 따지는 건 어찌보면 지나치게 아전인수격인 해석일 수도 있겠다. 저자도 그래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굳이 언급하기보다 "세계화 시대"라고 에둘러 설명한 게 아닐까.



Comments

활자사랑 05.08 14:19
영상의 충혜왕은 오은영 박사님의 "금쪽 같은 내 새끼"에 출연해서 어릴적 트라우마를 풀어야 할 듯.
쎄악 베이직 HD 부츠 블랙 해양스포츠 부츠
EC-호박마죽 프리미엄 30g x 10포 - 간편식
아토팜 페이스 크림 35ml
쿨샵 청정원 어간장 홍게 액기스 감칠맛 숙성간장
린넨 롱원피스 앞치마 체크무늬 어린이집
더블킬 대구 봉메탈 지그 핑크 400g 선상낚시 지깅

손맛사이언스 똑똑한 투석기
칠성운영자
옥스포드 리필블록 180pcs(RP-180D)
칠성운영자
댄싱베어편지지(16개)
칠성운영자
단추 편지봉투 빈티지 편지지 봉투 세트 크라프트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