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 Book

칭기스의 교환 - 몽골 제국과 세계화의 시작

칭기스의 교환 몽골 제국과 세계화의 시작

티모시 메이 지음 | 권용철 옮김 | 사계절 | 2020년 06월 22일 출간


x9791160946680.jpg 



책의 가치와 내용 그리고 수준에 비해서 제목이 너무 와 닿지 않아서 당황하였다. 이 책은 귀에 따갑도록 들은 "몽골 제국" 이야기이다. 그런데 단순히 정복을 서술하지 않았다. 제국으로 발전하는 과정과 초대 대칸 및 그 후계자들의 노력 그리고 그 시스템이 지금에 미치는 영향까지 모두 조목조목 서술하였다. 그리고 이 책에서 말하는 진정한 "세계화"의 원조가 몽골인데 그 이유를 세세하게 다 담았다.


어쩌면 이 책은 "말 위에서 정복은 할 수 있어도 다스릴 수는 없다"는 문구를 설명하기 위함이 아닐까. 징키스칸 내지는 그 아들 오고데이 칸이 말했다고 하는데, 저 문구에 담긴 의미를 피부에 와 닿게 이해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싶다. 예를 들어 쿠팡이나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서비스를 만들기는 쉬운데 그 서비스를 그 규모로 성장시키고 발전시키는 것도 쉬울까? 웹 서비스 혹은 앱 서비스를 하면 사람들 눈에 보이지 않는 위협들이 무척 많다. DDoS 공격은 기본이고 해킹 시도에 내부 인력 문제까지 신경써야 할 부분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런데 제국은 이보다 더 복잡하다. 부하들의 논공행상 불만은 둘째치고 곳곳에서 생기는 부정과 부패 그리고 반란. 정복은 둘째 문제가 아니겠는가. 


몽골제국이 "단기간"에 망했다고 속단하는 사람들은 이 책을 보고 생각을 바꿔야 한다. 기본적으로 "역참제도" 하나만 봐도 거대한 제국을 통치하는 체계를 만들기 위해서 얼마나 노력했는지 알 수 있다. 거기다 지역별로 다른 "화폐" 제도를 "지폐" 형태로 만들려고 시도한 부분은 또 어떠한가. 단순히 약탈만 했다면 몽골제국은 아틸라의 훈제국 수준으로 끝났을 것이고 그 뒤를 이어서 나온 국가도 없었을 것이다. ( 그 영향에 대해서는 "몽골제국의 후예들"을 보면 도움될 것 같다. )


더 이어 말하자면, 현재의 "세계화"도 단순히 사람이나 물건을 보낸다고 달성할 수 있겠는가. 그에 걸맞는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 지역과 시간을 거스를 수 있는 인적 물적 연동 체계가 없으면 세계화는 그저 구호에 불과할 것이다. 





Comments

사랑방지기 04.17 13:29
"무굴제국"도 그게 원래는 "몽골"이라니...
쎄악 베이직 HD 부츠 블랙 해양스포츠 부츠
EC-호박마죽 프리미엄 30g x 10포 - 간편식
아토팜 페이스 크림 35ml
쿨샵 청정원 어간장 홍게 액기스 감칠맛 숙성간장
린넨 롱원피스 앞치마 체크무늬 어린이집
더블킬 대구 봉메탈 지그 핑크 400g 선상낚시 지깅

손맛사이언스 똑똑한 투석기
칠성운영자
옥스포드 리필블록 180pcs(RP-180D)
칠성운영자
댄싱베어편지지(16개)
칠성운영자
단추 편지봉투 빈티지 편지지 봉투 세트 크라프트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