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Economy

어린이 홍삼음료, “달아도 너무 달다”

[리뷰타임스=김우선 기자] 면역력 강화와 건강 유지·개선에 대한 소비자 욕구가 커지면서 홍삼을 이용한 어린이 건강기능식품도 다양하게 출시,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어린이 홍삼음료의 상당수가 어린이들이 섭취하기에는 당 함량이 지나치게 높아 오히려 건강을 해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최근 온라인 쇼핑몰과 시중 마트 등을 통해 접할 수 있는 국내 14개 제조사의 14개 어린이 홍삼 제품을 대상으로 당 함량 실태를 조사했다.

 

보건복지부·한국영양학회의 ‘2020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 따르면, 식품의 조리 및 가공 시 첨가되는 첨가당을 총 에너지 섭취량의 10% 이내로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3~5세 남자 어린이를 기준으로 했을 때, 에너지 필요추정량은 1,400kcal로 당류 적정 섭취량은 140kcal, 즉 35g 정도가 된다.

 

 

조사결과, 홍삼음료 14개 제품 중 6개 제품이 한 번 먹을 때마다 10g 이상의 당류를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준치가 성인을 기준으로 표시돼 있어, 3~5세, 6~8세 어린이로 환산하면, 각각 당류 섭취 적정량의 29%와 2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삼음료 한 번을 마시면 1일 어린이 당류 적정량의 3분의 1에서 4분의 1을 섭취하는 것이다.

 

 

조사제품 중 함소아 ‘홍키통키 키득키득 배도라지’가 당 함량 17g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3~5세 남자 어린이로 환산했을 때 당류 적정 섭취량의 49%나 된다. 상아제약 ‘키즈홍삼정베이비타임’은 13g으로 37%(3~5세 기준), 하이디노 ‘딸기홍삼’과 롯데칠성음료 ‘브레드이발소 키즈홍삼 배․도라지’는 12g으로 34%(3~5세 기준)나 됐다.

 

 

가장 큰 문제는 어린이 홍삼음료 상당수가 영양소 기준 설정값을 ‘어린이 적정 섭취량’이 아닌 성인기준의 ‘1일 영양성분 기준치’로 표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홍삼음료의 당 함량이 17g이면 정보표시면에 17%로 기재되지만, 실제 3~5세 남자 어린이가 섭취할 경우 당 적정 섭취량의 49%를 충족하는 상황이다.

 

여기에 일반적인 식사를 통해 섭취하는 영양성분까지 생각한다면 당 과다섭취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제조사들은 현행법상 영양소기준치 비율 방법이 ‘1일 영양성분 기준’으로 한정돼 있기 때문이라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어린이가 마시는 홍삼음료의 적절한 섭취량을 판단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조속히 제도개선에 나서야 한다”면서 “제조사들도 법 개정 전이라도 어린이 홍삼음료를 포함한 모든 어린이 식품에 대한 영양소 함량 표시를 해당 연령층의 1일 섭취량을 단위로 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리뷰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핑크)대용량필통 손잡이필통 넓은 고급파우치
칠성상회
자석프레임 A4/가로(흑색)
칠성상회
차박캠핑 캐스퍼 식빵등 트렁크 LED 감성무드
칠성상회
나무고무인 이면지활용 대(70x20mm)
칠성상회